제자들의 아침 묵상

8월 27일- (요한계시록 9장) 마지막 때가 되면 갈수록 사람들의 마음이 강퍅해진다

Author
ukpc
Date
2018-08-30 14:28
Views
9
저는 8/28-9/4까지 휴가를 갖습니다. 이 기간동안에는 아침묵상편지를 보내지 않겠습니다. 편지를 쓰는 대신 더 깊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한 주를 보내려고 합니다. 여러분도 각자 매일 한 장씩 말씀을 묵상하면서 승리하는 일주일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휴식 후에 다시 뵙겠습니다.


1 다섯째 천사가 나팔을 불었습니다. 내가 보니, 하늘에서 땅에 떨어진 별이 하나 있는데, 그 별은 아비소스를 여는 열쇠를 받았습니다.
2 그 별이 아비소스를 여니, 거기에서 큰 용광로의 연기와 같은 연기가 올라왔습니다. 그래서 해와 하늘이 그 구덩이에서 나온 연기 때문에 어두워졌습니다.
3 그리고 그 연기 속에서 메뚜기들이 나와서 땅에 퍼졌습니다. 그것들은, 땅에 있는 전갈이 가진 것과 같은 권세를 받아 가지고 있었습니다.
4 그것들은, 땅에 있는 풀이나 푸성귀나 나무는 하나도 해하지 말고, 이마에 하나님의 도장이 찍히지 않은 사람만을 해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5 그러나 그들에게는, 사람들을 죽이지는 말고, 다섯 달 동안 괴롭게만 하라는 허락이 내렸습니다. 그것들이 주는 고통은 마치 전갈이 사람을 쏠 때와 같은 고통이었습니다.
6 그 기간에는 그 사람들이 죽으려고 애써도 죽지 못하고, 죽기를 원해도 죽음이 그들을 피하여 달아날 것입니다.
7 ○그 메뚜기들의 모양은 전투 채비를 한 말들과 같고, 머리에는 금 면류관과 같은 것을 쓰고, 그 얼굴은 사람의 얼굴과 같았습니다.
8 그리고 그것들은, 여자의 머리털 같은 머리털이 있고, 이빨은 사자의 이빨과 같고,
9 쇠로 된 가슴막이와 같은 가슴막이를 두르고, 그 날개 소리는 마치 전쟁터로 내닫는 많은 말이 끄는 병거 소리와 같았습니다.
10 그것들은 전갈과 같은 꼬리와 침이 달려 있었는데, 그 꼬리에는 다섯 달 동안 사람을 해할 수 있는 권세가 있었습니다.
11 그것들은 아비소스의 사자를 자기들의 왕으로 떠받들었는데, 그 이름은 히브리 말로는 아바돈이요, 그리스 말로는 아볼루온입니다.
12 ○첫째 재앙이 지나갔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두 가지 재앙이 더 닥쳐올 것입니다.
13 ○여섯째 천사가 나팔을 불었습니다. 나는 하나님 앞에 있는 금제단의 네 뿔에서 울려 나오는 음성을 들었습니다.
14 그것은 나팔을 가진 여섯째 천사에게 "큰 강 유프라테스에 매여 있는 네 천사를 풀어놓아 주어라" 하는 음성이었습니다.
15 그래서 그 네 천사가 풀려났습니다. 그들은 사람의 삼분의 일을 죽이기 위하여, 그 해, 그 달, 그 날, 그 때에 맞추어 예비된 이들입니다.
16 내가 들은 바로는 그 천사들이 거느린 기마대의 수는 이억이나 된다는 것입니다.
17 나는 이러한 환상 가운데서 말들과 그 위에 탄 사람들을 보았는데, 사람들은 화홍색과 청색과 유황색 가슴막이를 둘렀고, 말들은 머리가 사자의 머리와 같으며, 입에서는 불과 연기와 유황을 내뿜고 있었습니다.
18 그 입에서 나오는 불과 연기와 유황, 이 세 가지 재앙으로 사람의 삼분의 일이 죽임을 당하였습니다.
19 그 말들의 힘은 입과 꼬리에 있는데, 꼬리는 뱀과 같고, 또 꼬리에 머리가 달려 있어서, 그 머리로 사람을 해쳤습니다.
20 ○이런 재앙에서 죽지 않고 살아 남은 사람이 자기 손으로 한 일들을 회개하지 않고, 오히려 귀신들에게나, 또는 보거나 듣거나 걸어 다니지 못하는, 금이나 은이나 구리나 돌이나 나무로 만든 우상들에게, 절하기를 그치지 않았습니다.
21 그들은 또한 살인과 점치는 일과 음행과 도둑질을 회개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 때가 되면 갈수록 사람들의 마음이 강퍅해진다
다섯째 나팔이 불면서 하늘에서 별이 하나 떨어져 아비소스, 곧 무저갱이 열립니다. 그 구멍에서 큰 연기가 나와 온 하늘을 어두움으로 덮어버립니다.(2절) 이것은 사람들을 영적인 어두움의 상태로 빠뜨리는 마귀의 역사입니다. 사람들은 빛과 지식을 잃어버리고 방황하며 두려워하게 될 것입니다. 마지막 때에 나타나는 영적인 암흑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이 연기가 메뚜기떼를 몰고 오는데, 그것은 전갈과 같이 쏘는 권세를 가졌습니다.(3절) 그것은 금면류관 같은 것을 썼고, 사람의 얼굴같고 여자의 머리털 같은 털이 있다고 했습니다.(7-8절) 가짜 권위를 가지고 사람들을 미혹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아름답고 부르러운 듯 보이지만, 실상은 사람들을 괴롭히는 흉악한 존재들이라는 뜻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인을 맞은 사람은 해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4절). 그들의 권세는 한시적이며 상당히 짧습니다(5절). 하나님의 사람들에게는 환란이 면제되는 것이 아니고, 환란을 뚫고 지나갈 수 있는 은혜와 능력이 주어진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생명은 마귀에게 있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께 있기 때문입니다.

여섯째 나팔의 재앙은 사람의 삼분의 일이 죽음을 당할 정도로 지금까지의 어떤 재앙보다 가혹하고 무섭습니다(15절).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회개하지 않습니다(20-21절). 마치 소독약이 강해질 수록 바이러스가 내성을 키워 더욱 강해지듯이 인간의 마음은 날이 갈수록 강퍅해져만 가고, 자신의 잘못을 돌이키며 회개할 줄 모릅니다.

오늘 우리에게 주시는 메시지는 선명합니다. 우리의 마음을 더이상 죄악의 상태로 굳게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오늘 이 말씀이 굳어진 우리의 마음을 녹이고 강퍅해진 우리의 심령이 주님 안에서 열려지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이 변화를 받고 새로와지는 축복이 오늘 우리 모두에게 임하시기를 축복합니다.

주님, 마지막 때에 사람이 견딜 수 없는 무서운 심판이 임하는 것을 믿습니다. 그 환란의 때에 우리를 살리실 분은 오직 한 분, 예수 그리스도임을 믿고 오늘도 주님 안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믿음의 길을 걸어가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