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을 통해서 내가 드러난다

결혼한 지 8년차 되는 한 부인이 있었습니다.
남편은 회사를 부도내고 도망 중이고 법원 집달관이 수도 없이 다녀갔고 아이들은 창피하다고 방문을 걸어 잠그고 울기만합니다.
너무 힘들어서, 무작정 친정집을 찾아 엄마를 만났습니다.
엄마는 딸을 데리고 부엌으로 가서 냄비 세 개에 물을 채웠습니다.
첫 번째 냄비에는 당근을 넣고,
두 번째 냄비에는 달걀을 넣고,
세 번째 냄비에는 커피를 넣고 끓이기 시작했지요.
얼마 후 불을 끄고 어머니는 딸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세 가지 물건들이 다 역경을 만나게 되었단다.
불과 끓는 물이 바로 그 역경이라고 생각해봐.
그런데, 세 물질은 전부 다 다르게 반응했구나.
당근은 처음에는 단단하고 강했지만, 끓는 물을
만나고 난 다음에는 물러지고 약해졌지.
달걀은 연약했단다. 껍데기가 얇아서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을 보호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끓는 물을 견디어내면서 그 안이 딱딱해지고 말았어.
그런데 커피는 독특했어. 커피 원두는 보잘 것 없었지만 끓는 물에 들어가더니 그 물을 변화시켜 버린 거야.”그리고 어머니는 계속 말씀을 이어갑니다.
“너는 이 중에서 어느 편에 속하는 것 같니? 역경이 다가오면 어떻게 반응하니? 당근이니? 달걀이니? 아니면 커피 원두?”

고난과 역경 앞에서 나는 어떤 사람인가?
나는 역경을 만날 때, 당근처럼 힘을 잃고 나약해지는 사람인가?
달걀처럼 그 마음이 딱딱하게 굳어져 버리는 사람인가? 아니면
뜨거운 고난이라는 주위 환경을 통째로 변화시켜서 아름답고도 멋있는 향과 맛을 내는 커피와 같은 사람인가?
참으로 어려운 때입니다. 아니, 어렵지 않은 때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어렵기 때문에 비로서 내가 어떤 종류의 사람인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난과 역경은 우리가 어떤 사람인가를 드러내는 시금석이기 때문입니다.
내 안에 예수님이 계시면, 역경과 고난을 향한 나의 태도는 달라지게 됩니다. 어렵고 힘들수록 예수를 깊이 생각하고 예수를 단단히 붙잡으면,
그 모든 어려움에 대한 해석이 달라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 묵상했던 말씀이 내내 제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극심한 고난과 핍박 속에 있던 교회를 향해서 히브리서의 기자는 이렇게 말씀합니다. “그러므로 하늘의 부르심을 함께 받은 거룩한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가 고백하는 신앙의 사도요,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십시오” (히3:1)
예수를 깊이 생각하고, 예수가 내 안에 깊이 들어오실 수록,
고난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는 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 김해길 목사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