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를 통해 하나님을 만나고 계시나요?

얼마 전에 어떤 성경공부 모임에서, 예배의 중요성에 대해서 공부를 하는데,
이런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예배 시작 전에 여기저기 잡담이 들려서 방해가 되는 경우도 있고, 예배 후에 은혜를 받아서 여전히 기도하고 있는데, 시끄러운 소리에 더 이상 있을 수 없어서 나와야했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그 순간 제 얼굴이 후끈 거렸습니다. 목사가 뭘 잘못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였습니다. 이것이 오늘 칼럼을 쓰게 된 배경입니다. 예배의 중요함은 다들 아실테니, 그래서 어떻게 해야하나 하는 구체적인 이야기를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첫째, 시작이 반입니다. 헐레벌떡 늦게 오면 예배시간 전체에 영향을 줍니다. 그래서, 5분 일찍 오는 것이 중요합니다. 5분을 늦는 사람과 5분 일찍 오는 사람은 10분 차이가 아니라, 예배시간 전체에 막대한 차이를 가져오는 것입니다. 그만큼 시작이 중요합니다. 물론, 일찍와서 잡담이나 농담을 하거나 큰소리를 내서 다른 사람들에게 방해가 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됩니다. 예배 전에는, 사람들을 만나기 전에 먼저 하나님을 만나는 일에 집중하셔야합니다.

둘째로, 순서 하나하나에 집중하세요. 첫 찬양부터 마지막 축도까지, 심지어는 그 사이에 있는 광고까지도, 예배에서 불필요한 부분이 없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만 골라서 하는 것은 예배가 아니고 자기만족 입니다. 예배가 시작되었는데도 밖에서 서성대는 분들이 보이면, 손잡고 끌고 오셔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기다리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세째로, 구경꾼이 되지 마시고, 예배자가 되세요. 간혹, 예배를 구경하듯이 곁에서 방관하는 분이 계십니다. 그런 사람은 예배를 통해서 하나님을 만나는 일이 점점 어려워집니다. 하나님은 예배를 통해 우리를 만나며 우리와 교제하기를 정말 원하십니다. 그러니, 예배를 통해서 은혜받는 일은 특별한 일이 아니고, 당연한 일이 되어야합니다. 구경꾼은 은혜받을 수 없습니다.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히고 온 몸이 예수의 피로 물드는 진정한 예배자가 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마무리를 잘해야합니다. 예배를 마친 후,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어떤 마음을 주신다면, 잠시 머물면서 기도하세요. 특별히, 그 시간에, 여러분에게 주신 은혜를 통해서, 헌신과 결단을 하세요. 내가 이번 주에 어떻게 살아보겠 습니다 하는 결심을 세워보시기 바랍니다. 구체적으로요. 예배가 끝나도 여운은 남아있습니다. 그러니, 예배 후에라도 예배당 안에서는 잡담이나 농담을 금합니다. 이것이 나에게도 은혜가 있고, 남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는 방법입니다. 이렇게 몇가지만 지켜도 우리의 예배가 달라지고, 은혜가 달라지고, 일주일 간의 삶이 달라질 것입니다. 이번 주에는, 이 칼럼을 목장에서 함께 나눠주세요.

– 김해길 목사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