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마음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어린것들을 위하여
난로에 불을 피우고
그네에 작은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

저녁 바람에 문을 닫고
낙엽을 줍는 아버지가 된다.

세상이 시끄러우면
줄에 앉은 참새의 마음으로
아버지는 어린것들의 앞날을 생각한다.
어린것들은 아버지의 나라다 아버지의 동포(同胞)다.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항상
보이지 않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
아버지는 비록 영웅(英雄)이 될 수도 있지만…….

폭탄을 만드는 사람도
감옥을 지키던 사람도
술가게의 문을 닫는 사람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의 때는 항상 씻김을 받는다.
어린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로…….

(김현승, 1913-1975)

가정의 달입니다. 가족의 의미를 되살펴볼 수 있는 시를 앞으로 몇 개 소개하려고 합니다. 먼저 아버지에 관한 시입니다. 김현승 시인의 시는 정갈하면서도 잔잔한 감동이 있습니다. 아버지가 마시는 술의 절반은 눈물이라는 구절, 아버지의 마음에 묻어있는 피곤함과 먼지들이 어린 것들의 깨끗한 피로 씻김을 받는다는 구절이 특별히 와 닿습니다. 이번 한 주는 우리 모두의 마음 속에 있는 아버지를 생각해보는 한 주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김해길 목사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