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교회를 드림팀을 만들려면

 

작년에 이어서 이번 우물사역팀도 역시 드림팀이었습니다. 저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고, 우리 교회와 함께 선교를 간 다른 교회 성도가 한 말이었습니다. 팀이
환상적이다 보니, 사역이 즐겁고, 결과도 풍성하고 아름다웠습니다. 선교사님을힘들게 하는 단기선교팀도 많은데, 우리 팀은 선교사님을 ‘힘들게’하는 팀이 아
니고 ‘힘나게’하는 팀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인가?
첫째로, 목표가 같아야 합니다. 팀 안에는 다양한 사역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우물을 파고 어떤 사람들은 건물 보수를 하고, 어떤 사람들은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동일한 하나의 목적, 영혼을 구원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베푸는 일이라고 하는 동일한 목표 아래 움직였습니다. 교회에 나오는
다양한 이유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것들 위에, 영혼을 구원하여, 그 사람
을 예수님 닮은 제자로 만드는 것에 우선순위를 둘 때, 교회는 힘있게 사명을 향
해 나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둘째로, 목표가 같아지면 작은 일들에 흔들리지 않습니다. 단기선교에 참여하시는
분들은 모두 열정이 뜨겁습니다. 그 멀리까지 비용과 시간을 들여서 가시는 분들
이니 당연한 일입니다. 그래서, 선교팀이 하나가 되지 못하고 선한 일을 하면서도
별 것 아닌 일에 부딪히고 결국 팀 분위기를 해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시야
가 좁아지고 독선적으로 되어서 그렇습니다. 결국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길
은 우리가 한 목표를 가진 한 팀이라는 것을 상기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자질구레한 작은 일들은 뛰어넘어갈 수 있습니다.
우리 교회도 다양하고 열정적인 분들이 모이다 보니, 종종 견해가 달라 갈등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떤 분들은 현대적인 음악을 좋아하고, 어떤 분들은
고전적인 음악을 좋아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의 스타일이며 취향일 뿐, 그
자체에 신앙적, 영적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교회에서 하는 일 대부분이 그렇
습니다. 모두 좋은 의도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은 어느 쪽이라도 상관없습니
다. 자신의 취향과 스타일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그래야 드림팀이 될 수 있습니다.
세번쨰는, 팀장을 철저하게 따라야 합니다. 선호하는 것이 다르고, 취향도 다른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기 때문에 리더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이번 니카라과 우물
팀이 잘 된 것은 모든 권한을 김광연팀장에게 맡기고 모두가 순종했기 때문입니
다. 총 8명인데, 그 중에는 장로, 권사, 집사, 청년, 목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팀장은 집사입니다. 얼마나 어려울 수 있었을 지 짐작이 되시지요? 그러나, 환상
의 드림팀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모두가 팀장에게 순종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것이 성숙의 척도라고 생각합니다. 성숙하지 않으면 순종할 수 없기 때문입니
다. 교회에는 다양한 리더들이 있습니다. 목자와 목녀가 있고, 각 사역 팀장들이
있으며, 당회와 담임목사가 있습니다. 성가대에는 지휘자가 있고 찬양팀에는 찬양
사역자가 있습니다. 리더의 권위에 순종하지 않으면 드림팀을 만들 수 없습니다.
내 마음대로 안된다고 심통 부리면 안됩니다. 내가 원하는 바가 아니라고 딴지 걸
면 안됩니다. 그러면 드림팀을 이룰 수 없습니다. 우리교회가 여러가지 면에서
변화되고 성장해 가고 있는 것은, 우리 성도님들이 성숙한 믿음으로 리더쉽에게
순종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미숙하면 자기 고집을 부리고 갈등합니다
그러나, 성숙할수록 서로를 배려하고 순종하고 하나가 됩니다. 우리 모두가 하나
가 되어서 환상적인 드림팀을 만들어 내기를 기대합니다. – 김해길 목사

1 Comment

  • 이상근 says:

    (이 글을 마땅곳에 올린곳을 찿지 못하여 이곳에 올립니다)
    Dream Team의 한분인 이동혁 형제께서 보내온 소식입니다.
    그리고 저의 짤막한 글 첨부합니다.
    모든분 주님안에서 좋은 추수 감사절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선교사님 말씀처럼 협력하여 귀한 일들 많이 할 수 있길 기도합니다. 말씀 해 주신 것처럼 조금 긴 호흡을 갖고 교회목회방향을 바탕으로  Timal지역 중심으로 사역의 깊이를 더 해 갈 수 있으면 더 없이 좋을 것 같아요. 우물 사역이 또 그 단초가 되길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우물과 관련해서 현재 단기적으론 Crowd Fund/장기적으론 Grant Application (Govt Fund)을 진행하려고 우선 교회 내 함께 할 분들을 찾고 있습니다’.  
    길동무
    숙소옆 담장의 두번째 Calala는 2016년의 예기치 못한 잦은 출타로 또 말라 죽어 버렸다. 이제 또 세번째 Calala를 다시 순을 내리기 시작하였고, 건기를 대비한 물을 공급하는 튜브를 설치하였으니 이 센터와 함께 늘 열매가 열리기를 바란다. 첫해는 말을 타고 달려야 하는 거리였지만 이제는 나이탓으로 말을 달려야 할 일이 없고 그리고 탈 용기가 없다. 더우기 Calala가 옆에서 열매를 맺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에 안심이다.이 일도 염려한다고 하여 열매가 맺힐 것인가? 더하여 앞 넓은 마당에 큰 고목이 될 나무들,야자수,코코아등 사철을 단장할 나무들과 Bermuda 잔디가 푸르름을 늘 자랑하고 있다.
    이로서 길동무의 얘기는 끝을 맺을려고 한다.마음의 소원을 헤아려 주시는 주님이 이 길까지 인도한 것에 고마와할 뿐이다.한번 생각해 보아라. 우리가 지각이 있으면 얼마나 있으며, 분별력이 있다면 얼마나 있으면, 배려가 있다면 얼마나 있는가? 셀수 없이 일어나는일들 속에 사랑이란 내용을 깊이 생각해 보라. 우기에 무작정 자란 잡초를 재거한 확터인 거실 유리창 넘으로 Calala 넝쿨을 스쳐 멀리 보이는 먼산을 새벽녁 동이 터기전 바라 보아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오는가를 깊이 생각해 보라!
    사람은 믿을 대상이 아니다. 그저 사랑해야 하고 좋아하리라는 단순함에서 살아야 한다. 우리가 진정으로 믿고 의지할 대상은 하나님이시다. 참 좋은 길동무는 여전히 중심을 헤아리시는 예수님이요, 험란한 길을 함께 살아가는 배우자 이리라.아울러 주님을 따르는 동역자들도 좋은 길동무가 되었으면 하고 또 생각해 본다.
    ‘Good company on the road makes the way to seem lighter.’라는 미국 속담을 되새기면서….
    MADVEN 숙소에서 2017년 추수감사절을 맞이 하면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