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왕상19:1-8) 엘리야는 슈퍼맨이 아니었다

1 아합은, 엘리야가 한 모든 일과, 그가 칼로 모든 예언자들을 죽인 일을, 낱낱이 이세벨에게 알려 주었다.
2 그러자 이세벨은 엘리야에게 심부름꾼을 보내어 말하였다. “네가 예언자들을 죽였으니, 나도 너를 죽이겠다. 내가 내일 이맘때까지 너를 죽이지 못하면, 신들에게서 천벌을 달게 받겠다. 아니, 그보다 더한 재앙이라도 그대로 받겠다.”
3 엘리야는 두려워서 급히 일어나, 목숨을 살리려고 도망하여, 유다의 브엘세바로 갔다. 그 곳에 자기 시종을 남겨 두고,
4 자신은 홀로 광야로 들어가서, 하룻길을 더 걸어 어떤 로뎀 나무 아래로 가서, 거기에 앉아서, 죽기를 간청하며 기도하였다. “주님, 이제는 더 바랄 것이 없습니다. 나의 목숨을 거두어 주십시오. 나는 내 조상보다 조금도 나을 것이 없습니다.”
5 그런 다음에, 그는 로뎀 나무 아래에 누워서 잠이 들었는데, 그 때에 한 천사가, 일어나서 먹으라고 하면서, 그를 깨웠다.
6 엘리야가 깨어 보니, 그의 머리맡에는 뜨겁게 달군 돌에다가 구워 낸 과자와 물 한 병이 놓여 있었다. 그는 먹고 마신 뒤에, 다시 잠이 들었다.
7 주님의 천사가 두 번째 와서, 그를 깨우면서 말하였다. “일어나서 먹어라. 갈 길이 아직도 많이 남았다.”
8 엘리야는 일어나서, 먹고 마셨다. 그 음식을 먹고, 힘을 얻어서, 밤낮 사십 일 동안을 걸어, 하나님의 산인 호렙 산에 도착하였다.

< 엘리야는 슈퍼맨이 아니었다>
오늘 말씀을 보면서 저는 사실 위로와 격려를 받습니다. 그렇게 대단한 결기를 보여주었던 엘리야, 바알선지자, 아세라선지자들과 홀홀단신 맞서 싸웠던 그가, 하늘에서 불을 내리게 했던 그 사람이, 오늘 본문에서는 이세벨의 독한 말 하나에 꼬리를 내려버립니다. 나는 이제 더이상 살고 싶지 않다는 것입니다.(4절) 그런 엘리야를 하나님은 실망하지 않으시고, 책망하지도 않으시고, 오히려 먹여주시고 쉬게 해주십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슈퍼맨이 아닌 것을 아십니다. 우리의 연약함과 상처와 고통을 이해하시고, 우리의 연약함에 걸맞는 부드러운 손길로 우리를 돌보십니다. 오늘 이 아침에, 상처입고 지친 영혼이 있으시다면, 엘리야가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그것을 하나님 앞에 내어놓으십시다. 하나님 앞에 내어놓으면 치유가 일어나고 회복을 경험하지만, 그것이 마귀의 손에 잡히면 썩고 곪아버리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무너지고 쓰러질 때, 주님은 더 가까이, 더 따뜻한 손길로 다가오시는 분이십니다.

< 주님, 저의 연약함을 아시는 주님, 제가 슈퍼맨이 아니어도, 부끄러운 죄인이라도 사랑으로 안아주시니 감사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Categories: 아침 묵상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