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들의 아침 묵상

7월 16일- (히브리서 7장) 평화를 누리며, 정의를 이루며

Author
ukpc
Date
2018-07-16 13:04
Views
4
[멜기세덱]
1 이 멜기세덱은 살렘 왕이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습니다. 그는 아브라함이 여러 왕을 무찌르고 돌아올 때에, 그를 만나서 축복해 주었습니다.
2 아브라함은 모든 것의 십분의 일을 그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첫째로, 멜기세덱이란 이름은 정의의 왕이라는 뜻이요, 다음으로, 그는 또한 살렘 왕인데, 그것은 평화의 왕이라는 뜻입니다.
3 그에게는 아버지도 없고, 어머니도 없고, 족보도 없고, 생애의 시작도 없고, 생명의 끝도 없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아들과 같아서, 언제까지나 제사장으로 계신 분입니다.
4 ○멜기세덱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생각해 보십시오. 족장인 아브라함까지도 가장 좋은 전리품의 십분의 일을 그에게 바쳤습니다.
5 레위 자손 가운데서 제사장 직분을 맡는 사람들은, 자기네 동족인 이스라엘 백성에게서, 비록 그 백성도 아브라함의 자손이지만, 율법을 따라 십분의 일을 받아들이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6 그러나 멜기세덱은 그들의 족보에 들지도 않았지만, 아브라함에게서 십분의 일을 받았고, 하나님의 약속을 받은 그 사람을 축복해 주었습니다.
7 두말할 것 없이, 축복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서 받는 법입니다.
8 한 편에서는 죽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 십분의 일을 받고, 다른 한 편에서는 살아 계시다고 입증되시는 분이 그것을 받습니다.
9 말하자면, 십분의 일을 받는 레위까지도 아브라함을 통해서 십분의 일을 바친 셈이 됩니다.
10 멜기세덱이 아브라함을 만났을 때에는, 레위는 아직 자기 조상 아브라함의 허리 속에 있었으니 말입니다.
11 ○그런데 이 레위 계통의 제사직과 관련하여, 이스라엘 백성은 율법으로 지령을 받기는 하였습니다. 그러나 만일 그 제사직으로 완전한 것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면, 아론의 계통이 아닌 멜기세덱의 계통을 따른 다른 제사장이 생겨날 필요가 어디에 있겠습니까?
12 제사직분에 변화가 생기면, 율법에도 반드시 변화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13 이런 말이 가리키는 분은 레위 지파가 아닌 다른 지파에 속한 분입니다. 그 지파에 속한 사람으로서는 아무도 제단에 종사한 적이 없습니다.
14 우리 주님께서는 유다 지파에서 나신 것이 명백합니다. 그런데 모세는 제사장들에 관하여 말할 때에, 이 지파와 관련해서는 말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15 멜기세덱과 같은 모양으로 다른 제사장이 생겨난 것을 보면, 이 사실은 더욱더 명백합니다.
16 그는 제사장의 혈통에 대해서 규정한 율법을 따라 제사장이 되신 것이 아니라, 썩지 않는 생명의 능력을 따라 되셨습니다.
17 그를 두고서 말하기를 "너는 멜기세덱의 계통을 따라서, 영원히 제사장이다" 한 증언이 있습니다.
18 전에 있던 계명은 무력하고 무익하므로 폐하게 되었습니다.
19 율법은 아무것도 완전하게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더 좋은 소망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우리는 이 소망을 힘입어서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갑니다.
20 ○그리고 예수께서는 하나님의 맹세 없이 제사장이 되신 것이 아닙니다. 레위 계통의 사람들은 맹세 없이 제사장이 되었습니다.
21 그러나 예수께서는 자기에게 말씀하시는 분의 맹세로 제사장이 되신 것입니다. "주님께서 맹세하셨으니, 주님은 마음을 바꾸지 않으실 것이다. 너는 영원히 제사장이다" 하셨습니다.
22 이렇게 해서, 예수께서는 더 좋은 언약을 보증하시는 분이 되셨습니다.
23 또한 레위 계통의 제사장들은 죽음 때문에 그 직무를 계속할 수 없어서, 그 수가 많아졌습니다.
24 그러나 예수는 영원히 계시는 분이므로, 제사장직을 영구히 간직하십니다.
25 따라서 그는 자기를 통하여 하나님께 나아오는 사람들을 완전하게 구원하실 수 있습니다. 그는 늘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중재의 간구를 하십니다.
26 ○예수는 이러한 제사장으로 우리에게 적격이십니다. 그는 거룩하시고, 순진하시고, 순결하시고, 죄인들과 구별되시고, 하늘보다 높이 되신 분입니다.
27 그는 다른 대제사장들처럼 날마다 먼저 자기 죄를 위하여 희생제물을 드리고, 그 다음에 백성을 위하여 희생제물을 드릴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자기 자신을 바치셔서 단 한 번에 이 일을 이루셨기 때문입니다.
28 사람들에게 약점이 있어도 율법은 어쩔 수 없이 그들을 대제사장으로 세우지만, 율법이 생긴 이후에 하나님께서 맹세하신 말씀은 영원히 완전하게 되신 아들을 대제사장으로 세웠습니다.

평화를 누리며, 정의를 이루며

오는 본문에서는 그림자와 같은 멜기세덱을 통해서 실체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조명합니다.

멜기세덱은 살렘왕입니다. 평화의 왕이라는 뜻입니다.
세상은 지금도 끊임없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온통 전쟁과 난리와 갈등과 아픔으로 가득합니다. 그와같이 엉클어지고 어그러진 세상 속에서 평강과 평화를 누리는 삶을 살아가는 비결은 평강의 왕이신 예수를 붙잡고 살아가는 것입니다.

또 멜기세덱이라는 이름의 뜻은 정의의 왕이라는 뜻입니다.
세상에는 정의가 없습니다. 불의가 판을 치고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식의 삶이 세상의 삶입니다. 예수는 진정한 정의의 왕입니다. 우리가 불의한 세상속에서 정의를 이루며 살아가는 비결은 오직 한가지입니다. 진정한 멜기세덱이 되시는 예수님과 동행하는 것입니다.

성도는 이 혼란스러운 세상속에서 평화를 누리는 사람입니다. 성도는 이 불의한 세상 속에서 정의를 이루어가는 사람들입니다. 오늘 우리가 평화와 정의 가운데 살아가기 원한다면, 방법은 하나입니다. 평화와 정의의 왕이신 예수님과 함께 시작하는 것입니다.

주님, 오늘도 주님과 함께 평화를 누리며 정의를 이루며 살아가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