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들의 아침 묵상

5월 8일- 고린도후서3장) 점점 더 빛나야 한다

Author
ukpc
Date
2018-05-11 19:27
Views
4
[새 언약의 일꾼들]
1 우리가 이렇게 말하는 것이 우리 자신을 치켜올리는 말을 늘어 놓는 것입니까? 아니면, 어떤 사람들처럼, 우리가, 여러분에게 보일 추천장이나 여러분이 주는 추천장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겠습니까?
2 여러분이야말로 우리를 천거하여 주는 추천장입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에 적혀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그것을 알고, 읽습니다.
3 여러분은 분명히 그리스도께서 쓰신 편지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작성하는 데에 봉사하였습니다. 그것은 먹물로 쓴 것이 아니라 살아 계신 하나님의 영으로 쓴 것이요, 돌판에 쓴 것이 아니라 가슴 판에 쓴 것입니다.
4 ○우리는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 확신을 가지고 있으므로, 이런 말을 합니다.
5 우리가 이런 일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우리에게서 났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자격은 하나님에게서 납니다.
6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새 언약의 일꾼이 되는 자격을 주셨습니다. 이 새 언약은 문자로 된 것이 아니라, 영으로 된 것입니다. 문자는 사람을 죽이고, 영은 사람을 살립니다.
7 ○돌판에다 문자로 새긴 율법을 선포할 때에도, 광채가 났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들은, 모세의 얼굴에 나타난 그 광채 때문에, 비록 곧 사라질 것이었지만, 그의 얼굴을 똑바로 쳐다볼 수 없었습니다. 죽음에 이르게 하는 직분에도 이러한 영광이 따랐는데,
8 하물며 영의 직분에는 더욱더 영광이 넘치지 않겠습니까?
9 유죄를 선고하는 직분에도 영광이 있었으면, 의를 베푸는 직분은 더욱더 영광이 넘칠 것입니다.
10 참으로 이런 점에서 지금까지 영광으로 빛나던 것이, 이제 훨씬 더 빛나는 영광이 나타났기 때문에, 그 빛을 잃게 되었다고 하겠습니다.
11 잠시 있다가 사라져 버릴 것도 생길 때에 영광을 입었으니, 길이 남을 것은 더욱 영광 속에 있을 것입니다.
12 ○우리는 이런 소망을 가지고 있으므로, 아주 대담하게 처신합니다.
13 모세는, 이스라엘 자손이 자기 얼굴의 광채가 사라져 가는 것을 보지 못하게 하려고 그 얼굴에 너울을 썼지만, 그와 같은 일은 우리는 하지 않습니다.
14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의 생각은 완고해졌습니다. 그리하여 오늘날에 이르기까지도 그들은, 옛 언약의 책을 읽을 때에, 바로 그 너울을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너울은 그리스도 안에서 제거되기 때문입니다.
15 오늘날까지도 그들은, 모세의 글을 읽을 때에, 그 마음에 너울이 덮여 있습니다.
16 그러나, "사람이 주님께로 돌아서면, 그 너울은 벗겨집니다."
17 주님은 영이십니다. 주님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습니다.
18 우리는 모두 너울을 벗어버리고, 주님의 영광을 바라봅니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주님과 같은 모습으로 변화하여, 점점 더 큰 영광에 이르게 됩니다. 이것은 영이신 주님께서 하시는 일입니다.


점점 더 빛나야한다

편지는 편지를 보내는 사람의 마음을 드러냅니다. 그런데, 그리스도인들을 향해서 그리스도의 편지라고 하십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드러내는 그리스도의 편지가 되어야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마음을 드러내다보니, 그리스도인들은 세월이 갈 수록 점점 더 주님께로 가까이 나아가고, 그래서 점점 더 그분의 영광의 빛을 드러내게 되어있는 것입니다.

만일, 내가 예수님을 처음 믿었을 때 가장 빛났고, 그 이후로 점점 사그러져가고 있다면, 그것은 그리스도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고, 나에게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다른 어떤 누구에게도 핑게댈 수 없는 일입니다.

오늘은 이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면 좋겠습니다. 나는 시간이 지나갈수록 점점 더 빛나고 있는가? 그리스도에게 가까이 갈수록, 그리스도의 광채로 빛나게 될 것입니다. 나는 점점 더 주님께로 가까이 나아가고 있습니까?

주님, 오늘은 주님께로 한 걸음 더 가까이 나아가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우리의 말이 예수님을 닮고, 우리의 행동이 예수님을 생각나게 하고, 우리의 표정이 주님을 드러내는, 조금 더 예수님을 닮아가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eave a Comment